송혜교가 임지연 다음으로 만나기로 한 엄청난 여동생

송혜교와 호흡을 맞추게 될지도 모른다는 전여빈

최재필 기자 승인 2023.11.29 22:00 | 최종 수정 2023.12.29 12:42 의견 0
가상 이미지 ⓒ 필더무비


[필더무비 최재필 기자] 지난 13일 복수의 연애매체들은 송혜교가 영화 <검은 수녀들>의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. <검은 수녀들>은 2015년 개봉한 장재현 감독의 영화 <검은 사제들>의 스핀 오프 작품으로 알려졌으며, 원본 영화처럼 퇴마하는 수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알려졌다.

송혜교가 이 작품을 차기작으로 선택한다면 2014년 영화 <두근두근 내 인생> 이후 무려 9년 만의 한국 영화 복귀 소식을 알리는 셈이다.

전여빈 배우 - 사진 ⓒ 필더무비


송혜교의 출연 소식으로 단연 화제가 될만한데 이어서 그녀의 상대역으로 언급된 배우 소식이 다시금 이목을 집중시켰다. 매체들은 송혜교와 함께 극중 호흡을 맞추게 될 상대 배우로 전여빈이 캐스팅되었다고 보도했다.

이에 두 사람의 소속사인 UAA(송혜교 소속사)와 mmm(전여빈 소속사)은 <검은 수녀들>의 출연에 대해 긍정 검토 중이라고 전해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.

흥미롭게도 두 배우 모두 전작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였다는 점(더 글로리, 너의 시간 속으로)과 두 작품 모두 글로벌 흥행에 성공했으며, 강인한 여성들의 모습을 보여 줬다는 점에서 두 배우의 만남은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. 과연 두 사람의 만남이 현실화될지 귀추가 주목된다.

저작권자 ⓒ 필더무비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
저작권자 ⓒ 필더무비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